2012년 대선 D-100, 문재인의 과제는?2012년 대선 D-100, 문재인의 과제는?

Posted in 국내이슈 이야기/정치 이야기


 

20120910 / MBN 뉴스1 Fun한 정치 / 고성국 박사 : 2012년 대선 D-100, 문재인의 과제는?

 

오늘은 2012년 대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온 날입니다.

각종 여론조사가 가득~ 발표되기도 했습니다. 상단 자료를 통해서 확인하실 수 있으며,

아래에서는, 앞으로 남은 기간동안 대선주자들에게 남겨진 과제에 대해서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고성국 박사의 평론이며,

박근혜 / 안철수 / 문재인, 3인의 숙제, 과제에 대해서 설명을 했습니다.

 

 

고성국 박사는,

문재인의 과제는 민주통합당 경선에 있다고 분석합니다.

 

문재인은 현재 민주통합당의 경선에서 연승을 이어가고있지만,

이러한 상승세는 모바일을 통해서 만들어진 것으로,

 

앞으로 남은 경선이 진행되는동안,

민주통합당의 당심이 온전히 반영되는 대세를 만들어 내고,

손학규, 김두관, 정세균 후보도 포괄해낼 수 있는 리더쉽을 발휘해서 손을 잡고,

 

이 힘을 가지고 안철수와의 단일화로 가는 정치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가,

중요한 과제이자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분석합니다.

 

앞으로 어떤 행보로 이 과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지켜볼 대목인 것 같습니다.

 

아래는 해당부분 인터뷰 전문입니다. 

 

 

 

앵커 :

민주통합당이 당 쇄신론에 봉착을 했습니다. 그런데도 문재인은 10연승을 했거든요?

앞서 말씀하신, 이해찬-박지원 연대를 비판한다면, 문재인의 상승세는 어떻게 설명할 수 있고,

앞으로 문재인이 풀어가야할 숙제는 뭐가 있을까요?

 

고성국 박사 :

지금 문재인의 상승세는 모바일을 통해서 만들어진 것이거든요

실제로, 당원대의원이나 현장투표에서는 손학규가 1등을 하는 곳이 많습니다.

 

그러니까, 민주통합당이 올해 초에 새로 만들어진 정당이잖아요?

이때, 혁신과 통합쪽에 모여있던 세력들 중 안들어온 사람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 분들이 지금 모바일을 통해서 다 참여하고 있거든요.

 

그러니까, 지금 문재인이 대세를 만들어낸 것은,

어떤 면에서는 민주통합당의 당심이 온전히 반영되어 만들어진 대세가 아닙니다.

그러니까, 저것을 어떤 방식으로 제대로된 대세론을 만들어 갈 것이냐?

 

그래서 지든 이기든, 안철수와의 단일화 과정에서,

정말 힘있게, 다이나믹하게 단일화경선을 이끌어갈 것인가하는 과제는,

문재인에게도 있고, 이해찬과 박지원에게도 다 같이 있는 것입니다.

 

더 조금 넓히면, 경선에서 지더라도,

손학규, 김두관, 정세균, 이 후보들이 해야될 몫들이 또 있는 것이지요.

그런데, 지금은 순회를 할때마다 점점 더 사이만 갈라지고 있으니까,

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역시, 승자가 포괄해낼 수 있는 리더쉽을 발휘해야합니다.

 

저는 지금 민주통합당 안에서는 문재인이 제일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 사람의 말 한마디가, 이해찬, 박지원의 말 백마디보다도,

더 영향력도 크고, 무게도 더 실려있거든요?

 

그러니까, 문재인이 이 판 전체를 잘 아울러서,

손학규, 김두관, 정세균, 다른 후보들과 손을 잡고, 하나로 만들고,

이 힘을 가지고, 안철수와의 단일화로 가자는 정치력을 발휘하느냐?

이게 포인트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앵커 :

문재인이 비문주자들을 어떻게 수용하고갈지,

도, 친노패권주의라고 비판하는 비노인사들을 어떻게 아우르고 갈지가 숙제가 되겠군요.

 

고성국 박사 :

그렇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