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스트 휴보, DARPA 로보틱스 챌린지 우승카이스트 휴보, DARPA 로보틱스 챌린지 우승

Posted in 국내이슈 이야기


 

20150608 / 카이스트 휴보, DARPA 로보틱스 챌린지 종합 우승

 

미국 국방부 산하 방위고등연구계획국(DARPA)가

현지시각 2015년 6월 5~6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개최한

로보틱스 챌린지(DRC : DARPA Robotics Challenge) 대회에서

 

우리나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카이스트)이 만든

한국 최초의 인간형 로봇 휴보(HUBO)가 종합 우승을 차지하며

상금 200만 달러(한화 약 22억원)를 획득했고,

세계 최고의 재난 수습 로봇으로 인정받았습니다.

 

로보틱스 챌린지는 지난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같은 극한의 재난 상황에서

인간을 대신해 활동할 재난 수습 로봇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시작되었으며,

 

미국, 일본, 독일 등 주요 로봇 강국들이 출전했고,

미국 로봇공학자 데니스 홍(Dennis Hong, 한국명 홍원서)씨가 이끄는

팀 토르(Team THOR)도 참여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로보틱스 챌린지 대회 결선 대회장은 대회의 취지에 맞게

실제 후쿠시마 원전 사고 현장을 본떠 만들어졌다고 하며,

 

참가팀들이 대회장에서 수백미터 떨어진 곳에서

제한된 속도로 와이파이 무선랜 통신으로 로봇을 조정

 

차량 운전, 차량 하차, 문 열고 들어가기, 밸브 닫기, 벽에 구멍 뚫기,

콘센트 꽂기, 장애물 치우기, 계단 오르기 등 8가지 과제를 수행했고,

 

통신이 자주 끊기기 때문에 만일의 경우 로봇이 스스로 상황을 판단해

정해진 과제를 수행하는 인공지능(AI) 기능도 필요했다고 합니다.

 

 

DARPA 로보틱스 챌린지 대회에는

오준호 KAIST 기계공학과 교수가 이끄는 휴보(DRC HUBO-2)를 비롯해

 

플로리다대 러닝 맨, 카네기맬론대 타르탄 레스큐, 미 항공우주국 NASA 로보시미안,

MIT 헬리오스, 도쿄대 HRP2, 서울대 똘망, 한국 기업 로보티즈 등이 참여했으며,

 

카이스트팀의 휴보는 대회 첫날에

드릴 관련 프로그램에 문제가 생기며 벽에 구멍을 뚫는데 시간을 지체해

7개 과제를 46분 4초에 성공해 전체 6위에 머물렀지만,

 

드릴 작동 프로그램을 바꾸는 등 긴급 조치를 취한 끝에

결선에서 8개 과제를 44분 28초만에 성공시키며 우승을 차지했으며,

 

휴보는 무릎 부분과 발끝에 바퀴가 달려 있어

빠른 속도로 평지를 이동할 때는 무릎을 접고 꿇어앉은 자세로 바퀴를 이용하고,

작업을 하거나 계단을 오를 때는 다시 두 발로 걸을 수 있게 설계되어 있어

 

대회에 참여한 로봇 중 유일하게 환경에 따라 유연하게 대처하는 작동방식을 선보이며

일종의 변신 로봇으로서의 가능성도 인정받았다고 합니다.

 

 

일각에서는 DARPA 로보틱스 챌린지 대회 우승에 대해서

주어진 과제를 푸는데 최적화된 로봇을 선정한 것으로

일종의 경진대회에서 우승한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기도 하며,

 

해당 국가나 대학의 로봇 기술력을 측정하기에는 무리이며

여전히 기술력에서 미국, 일본 등에 뒤쳐져 있다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기도 하지만,

 

일반인들을 위한 장난감 로봇뿐만 아니라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을 해내는 산업용 로봇, 의료 로봇 등으로의 발전 가능성과

우리나라의 기술력을 가늠해본다는 측면에서 의의가 있다고 볼 수 있으며,

 

이번 대회에 참여한 24개 팀 중 10개 팀이

우리나라 하드웨어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지며 화제가 되기도 했기에

 

로봇 기술의 발전 가능성과 실력을 상당히 입증해낸 만큼

보다 분명한 목표를 수립하고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투자와 지원이 이뤄져

우리나라가 로봇 강국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