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베 총리 야스쿠니 참배 배경은?일본 아베 총리 야스쿠니 참배 배경은?

Posted in 국제이슈 이야기


 

20131226 / 국제이슈이야기 / 일본 아베 총리 야스쿠니 참배 배경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2013년 12월 26일로 취임 1년이 되는 오늘,

태평양 전쟁 A급 전범 14명이 합사되어 있는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고,

우리나라와 중국의 기분을 상하게 할 생각은 전혀 없다는 궤변을 늘어놓았습니다.

 

아베는 정권이 발족한 지 1년이 돼 아베 정권의 행보에 대해 보고하고,

두 번 다시 전쟁의 참화로 사람들이 고통받는 것이 없는 시대를 만들겠다는

맹세와 결의를 전하게 위해 오늘을 선택했다고 참배 이유를 밝혔으며,

 

일본의 현직 총리가 야스쿠니에 참배한 것은,

지난 2006년 8월 15일에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가 참배한 후, 7년만의 일입니다.

 

 

아베 총리는 그동안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공언하긴 했지만,

직접 참배 대신, 화분 형태의 공물을 보내며 간접적으로 참배해 왔고,

이번에 야스쿠니 직접 참배로 방향을 바꾼 배경과 이유에 대해 관심이 가는데,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하면,

아베가 지난 2006~2007년 첫 번째 총리를 지내던 당시에,

야스쿠니를 참배하지 않은 것을 통한이라고 이야기한 바 있고,

 

야스쿠니에는 아베의 외할아버지이자, 전범인 기시노부스케가 합사되어 있기에

이에 대한 정당성을 확보하려는 개인적인 바람이 담긴 행동으로 평가하면서도,

 

 

아베노믹스를 통해 개선되고 있는 경제적 성과로

일본 내에서 아베에 대한 지지율이 다소 높게 나타났고,

 

최근에는 중국의 일방적인 방공식별구역 선포를 계기로 나타난

미국과 중국의 양강 대결 구도 속에서 일본의 입지가 넓어지기 시작하자

전략적 판단과 자신감을 바탕으로 야스쿠니 참배에 나섰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일부에서는, 아베가 북한과 중국의 군사력을 빌미로

일본의 군사재무장과 우경화, 집단적 자위권을 추진하고 있었지만,

 

최근 국민들이 반대하던 특정비밀 보호법을 통과시키며,

고공 행진하던 지지율이 점차 하락세를 보이기 시작하자,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계기로 자신의 지지계층인 극우 계층의 결집을 이뤄내고,

내년 후반기에 헌법 해석 개정을 통해,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자유롭게 하도록 규정함과 동시에,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일반화해 일본의 군사적 족쇄(!)를 없애려는 의도에 따라서,

전략적으로 야스쿠니를 참배했다고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아베의 기습적인 야스쿠니 신사 직접 참배로

한일 관계는 물론, 동북아시아의 외교적 갈등은 확대될 것으로 보이는데,

 

우리나라는 유진룡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정부 대변인으로 나서 야스쿠니 신사

용서받을 수 없는 전쟁 범죄자들을 합사하고 있는 반역사적 시설물이라고 규정한 후,

 

아베의 신사 참배는 그의 잘못된 역사인식을 그대로 드러낸 것으로서

한일 관계는 물론, 동북아시아의 안정과 협력을 근본부터 훼손시키는 시대착오적 행위라고 비판하며,

철저한 반성과 사과를 통해 신뢰부터 구축해나가야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고,

 

 

중국은 양봉음위,

즉, 보는 앞에서는 순종하는 체하면서, 속으로는 딴 마음을 먹고 있다고 비판하며,

 

일본 지도자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는 침략 전쟁을 미화하고,

일본 제국주의에 대한 국제사회의 정의적인 심판을 전복하겠다는 의미라며

중대한 정치적 난제를 조성한 일본은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는데,

 

 

아베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계기로 일본이 주변국들의 비판을 인식하고,

독일과 같은 과거사에 대한 반성을 통해 진일보한 관계 개선이 이뤄지게 될지,

 

카미카제 특공대처럼 집단적 자위권이는 헛된 목표를 향해 돌격하며,

또 다시 주변국에 상처를 주는 일을 지속하게 될지에 대해서,

계속해서 관심있게 지켜볼 대목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