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지주, 외환은행 지분 100%확보하나금융지주, 외환은행 지분 100%확보

Posted in 경제이슈 이야기


 

20130128 / 경제이슈이야기 / 하나금융지주, 외환은행 지분 100%확보

 

외환은행이 주식시장에 상장된 지 19년 만에 상장 폐지되고,

오는 4월 하나금융지주의 자회사로 완전히 편입된다는 소식입니다.

 

 

 

하나금융지주는 지난해 2월 론스타의 외환은행 지분 51.02%와 수출입은행의 지분 6.25%를 사들이고,

지난해 장내 매수를 통해 1,458억원을 투입해 지분 60.0%를 확보하고 있는데,

 

오늘 이사회를 열고, 비용절감 차원에서 주식교환 방식으로 외환은행의 잔여 지분 40%를 확보해,

최종적으로 100%의 지분을 확보해 완전 자회사로 편입하기로 결의했고,

 

오는 3월 15일 정기주주총회에서 이 같은 결의가 최종 확정되면,

4월 초 실제 주식교환이 이뤄질 예정입니다.

 

 

외환은행의 주식 교환비율1 대 0.1894로,

외환은행의 주식 5.28주당 하나금융지주 주식 1주를 지급하게 되고,

 

외환은행 소액주주 중 하나금융으로의 주식교환을 거부하는 주주가 있을 경우에는,

하나금융의 주식 대신 현금으로 지급할 예정이며,

 

주식교환을 거부하는 주주의 경우에는

오는 3월 15일부터 3월 25일까지 주식매수청구권을 행사해서

하나금융의 주식 대신 현금으로 지급받으실 수 있으니 참조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또, 현금 지급 규모가 1조원을 초과해 발생할 경우에는,

하나금융과 외환은행의 재무건전성을 위해서

주식교환 자체를 무효로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으니 참고할 대목입니다.

 

하나은행은 외환은행과의 주식교환에

자기주식 202만주와 신주를 발행에 교환에 필요한 주식을 마련할 계획이며,

주식 교환으로 보유하는 자기 주식은 3년내 처분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하나금융외환은행 지분 100%를 확보 결의는, 그룹 내 계열사간 시너지를 높이고,

자본 조달 효율성이 증대되어, 바젤3 기준의 자본비율 상승효과도 나타나며,

 

하나금융과 외환은행이 연결납세 대상에 포함되어, 지난해 법인세 감소 효과도 있으며,

더 나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한 상황인데,

 

일부에서는 이번 외환은행 지분 100% 확보 결의는,

5년간 외환은행의 독립법인 존속 및 독립경영을 보장하기로 한 합의에 위배된 것이라며

법적대응에 나설 움직임도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하나금융의 외환은행 지분 100% 확보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앞으로 주의깊게 지켜볼 대목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