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해운, 자본잠식 공시, 상장폐지는?대한해운, 자본잠식 공시, 상장폐지는?

Posted in 경제이슈 이야기


 

20130125 / 경제이슈이야기 / 대한해운, 자본잠식 공시, 상장폐지는?

 

대한해운은 25일 공시를 통해서,

용선계약 해지에 따른 손해배상금 증가

자본잠식 50%이상 또는 매출액 50억원 미만 사실이 발생함을 공시했습니다.

 

 

25일 현재 대한해운의 자본금은 916억 1102만 5천원이지만,

지난해 자본총계가 1848억 9380만원 적자를 기록하며,

자본금을 자본총계로 나눈 비율–201.8%로 자본금 전액 잠식 상태에 빠졌으며,

 

이에 따라서 대한해운의 주식 매매거래는,

이날 오후 1시 55분부터 상장폐지 기준 해소 입증시까지 매매거래가 정지되었습니다.

 

 

현재 기업회생절차를 밟고있는 대한해운은,

앞서 SK해운과 CJ GLS가 대한해운의 인수합병(M&A)에 불참 결정을 내렸고,

 

사모펀드인 한앤컴퍼니 3호 유한회사가 M&A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당초 기대보다 낮은 입찰금액인 1,450억원으로 유찰 가능성이 높아진 상황이라고 볼 수 있는데,

 

여기에 더해서 대한해운은,

앞으로 자본잠식 해소사실을 입증하는 자료를 제출하지 못할 경우,

상장폐지기준에 해당됨에 따라서 상장폐지 수순을 밟게될 가능성도 있는 상황입니다.

 

 

다만, 대한해운은 지난 1월 24일,

채권자 39명을 대상으로 신주 419만 8678주를 발행하는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했고,

 

신주의 발행가액은 보통주 한 주당 10만원인 관계로,

오는 2월 7일, 총 4198억여원이 출자전환될 예정이므로,

자본잠식 상황이 빠른 시일 내에 해소될 가능성도 남아있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대한해운은 이미 보유 선박도 거의 매각한 상황이고,

부두 등 해운업체 필수적인 자산이 거의 없어, 매각 실패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인데,

 

완전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대한해운이

성공적인 출자전환에 이어서, M&A에 성공하며 기사회생할 수 있을지,

앞으로 관심있게 지켜볼 대목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1. 비밀댓글입니다
    • 2013.01.25 17:34 [Edit/Del]
      DG님, 안녕하세요~?!
      우선, 위 공시는 단위가 천원으로 부채 총계는 1조 6천억원임을 알려드립니다.

      저도 헷갈리는 부분이 많아서 조심스럽지만, 제가 해석한(!) 범위내에서 말씀드리면,
      자본금 약 209억원의 증액보다 주목할 부분은,
      대한해운의 제 3자 배정증자는 채권자를 대상으로 이뤄지고 있고,

      납입대금은 공익채권 및 회생담보권, 회생채권으로 대신한다는 것을 보면,
      형식은 유상증자이지만, 실질적으로는 부채탕감이라고 볼 수 있고,

      이 경우, 주당 10만원 × 419만 8678주를 계산하면,
      총 4198억여원의 부채탕감이 이뤄지게되고,

      이번 공시에 나온 자본금 91,611,025천원을 5천원으로 나누면,
      현재 주식수인 18,322,205주가 나오므로, 출자전환 반영 전임을 알 수 있고,

      출자전환을 반영해 계산한다면,
      자연스레 자본잠식 가능성은 줄어든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출자전환을 해두고, 자본잠식을 발표한 것에 의구심을 표하셨는데,
      이 부분은, 글쎄요. 저도 의아한 부분인데,

      1월 24일에 제 3자 배정증자를 공시했고,
      1월 25일에 용선계약 해지에 따른 손해배상금 증가를
      2012년 사업연도의 매출감소 원인으로 회계감사 전 내부 결산자료로 공시하고,
      자본잠식 50%이상으로 절차상 매매거래가 정지된 것(!)을 보면,

      어쨌든, M&A 우선협상대상자로 한앤컴퍼니를 선정한 상황에서,
      계속되는 주가의 하락을 일시적으로 막고, M&A협상에 집중해,
      M&A 계약을 성사시켜서 회생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나름의 의지(?)를 나타낸 것은 아닌가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물론, 투자자들을 안심시켜 한몫하려는 수단(!)으로 활용되었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기에 참고만 해주시고,
      너무 위험한(!) 주식에는 가급적 거리를 두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2. 비밀댓글입니다
    • 2013.01.25 21:10 [Edit/Del]
      네, 맞습니다.
      그렇게되면, 자본총계/자본금 비율 = +208.6%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다만 일부에서는, 공시에서 나타난 부채 외에,
      최근 발생한 부채에 대해서 제 3자 배정증자를 하는 것이라는 의견도 있는데,

      이 경우라면, 오는 2월 7일에 출자전환이 이뤄진다고 하더라도,
      자본금이 약 209억여원 증가하는 것에 그치기때문에,
      자본잠식은 피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다만, 이 의견대로라면, 공시에서 나타난 내부 결산자료에 반영되지 않은 부채가 있다
      는 이야기이고, 이 경우, 해당 사업연도를 벗어나기때문에 잘 이해가 안되는 부분이고,
      현 상황에서는 내용이 더 분명해지기까지, 다소 인내하는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DG님의 손실이 최소화(!) 될 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
  3. 비밀댓글입니다
    • 2013.01.26 19:05 [Edit/Del]
      안녕하세요~?!
      학생이시라면, 거의 대부분의 자금이실텐데.. 마음이 많이 심란하실 것 같습니다...

      비밀 댓글이라 성명은 말씀드리지 않고,
      참고용 자료이지만, 제가 정리한 자료를 토대로 말씀드리면,

      일반적인 유상증자는 유상증자를 통해서 현금 유입이 이뤄지고,
      주식의 액면가 × 주식수만큼 자본금이 증가하고,
      액면가를 초과한 금액에 대해서는 주식발행초과금 등의 계정으로 정리됩니다.


      다만, 대한해운의 경우, 채권자에 대한 제 3자 유상증자로,
      채권자에 대한 미지급금(부채)를 주식으로 전환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고,
      따라서 이 이야기를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고 볼 수 있습니다.

      ① 자산총계 : 1,418,855,008천원
      ② 부채총계 : 1,183,881,012천원
       → 발행 주식 수(4,198,678주)×출자 전환액(100,000원)
       → 출자전환 총액 = 419,867,800,000원(부채 감소분)이므로 출자전 부채에서 차감
      ③ 자본총계 : 자산총계 - 부채총계 = 234,973,996천원
      ④ 자본금 : 112,604,415천원
       → 출자전환 주식 수(4,198,678주)×액면가(5천원) = 20,993,390천원
       → 출자전 자본금에 합산. 따라서, 자본/부채 = +208.6%가 되는 것입니다.


      다만, 1월 24일 있었던 유상증자 공시를 보면, 이사회 결의일이 2013년 1월 24일이지만,
      납입일은 2012년 12월 31일이고, 상장 예정일은 2013년 2월 7일이므로,

      2013년 1월 24일의 이사회 결의를 통해서,
      2012년 12월 31일로 부채 감소분을 선 반영 후,
      2013년 1월 25일에 자본잠식 50%이상을 공시했다고도 볼 수 있어,
      2013년 2월 7일에는 자본금의 증대만 이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따라서, 대한해운의 주식매매가 조기에 가능한지를 확인하는 가장 중요한 부분은
      ① 2013년 1월 25일 내부 결산자료 공시는, 제3자 유증분 4천여억원이 반영된 것인지 입니다.
      만약, 미반영된 공시라면, 2월 7일에는 주식 매매가 가능해질 것입니다.

      하지만, 이미 이 금액이 반영된 공시라는 대답을 듣게된다면,
      2월 7일에는 단순한 자본금 증대만 이뤄질 가능성이 크며,
      이 경우, 자본금 증대는 209억여원으로 미미한 수준(!)이므로,
      주식매매거래는 시간이 다소 더 소요될 가능성이 커집니다.

      따라서, 이어서 질문해볼 부분은
      이번 유상증자는 현금 유입없이 채권자의 부채를 전환하는 것이므로,
      ② 2월 7일 자본금 증대시 계정처리는?이 될 것입니다.

      자본금 증대시 상대되는 계정이 부채라면,
      ①번 질문에서 처럼, 4천여억원은 선반영되었다고 볼 수 없기때문이고,
      혹시나, 다른 계정을 사용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위한 것입니다.


      1번 질문에서 그치면 가장 좋겠지만,
      만약, 차례대로 질문을 하고 대답을 다 듣게되는 상황이 발생한다면,
      한앤컴퍼니와의 M&A가능성, 매각대금 규모가 상장폐지의 향방을 결정하게 될 것입니다.

      따라서, 마지막 질문은,
      ③ M&A의 성공가능성은?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3번 질문에서는 사실, 일반적인 이야기를 듣게될 가능성이 크긴하지만,
      투자자만큼이나 힘든 시기를 보내는 담당자에게
      격려의 한마디를 해주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참고로, 일반적인 기업의 주식 담당자의 직급은 사원(주임) 혹은 대리인 관계로,
      의문을 명확히 해소하기위해서는 최소한 파트장, 부서장(과장 이상)과 통화하길 권해드리며,
      투자금의 많은 부분을 조기에 회수할 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 화이팅!
  4. 김소라
    안녕하셔요 그런데 문제가 되는것이 지금 출자전환에 의한 부분을 이야기하셨는데 출자전환하면
    자본금을 제외한 자본잉여금이 4050억원 정도가 남는다는건데요...
    네가 알기로는 출자전환에 의한 자본잉여금은 실제 현금이 유입되는것이 아니기때문에
    자본총계에 안들어가는걸로 알고있어요. 실제로 반기보고서이후 출자전환 유상증자를 대략 65만주 정도했는데 자본금을 제외한 나머지 잉여금이 3분기보고서에 보니까 잡혀있지 않더라구요.
    출자전환에서 나오는 자본잉여금은 실제 현금이 아닌 빛을 탕감해주는것이기때문에 자본잉여금으로
    안잡히는걸로 아는데 궁금합니다.
    • 2013.01.27 12:51 [Edit/Del]
      김소라님, 안녕하세요~!
      개인적인 의견인 관계로 앞분의 댓글에 말씀드린것처럼,
      몇가지 확인할 부분이 있다면, 세 가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한 것이랍니다.

      김소라님의 말씀이 윗분에 대한 답변에서 이어질 수 있기에 연관해서 말씀드리면,
      말씀처럼, 일반적으로는 증자를 통해서 현금유입이 이뤄지고,
      자본금 증가는 주식의 액면가 × 주식수만큼 발생하게되고,
      액면가를 초과하는 금액은 주식발행초과금(자본잉여금) 등의 계정으로 정리가 되지요.


      다만, 대한해운의 경우,
      일부 채권단이 가지고 있는 채권을 차감한 후 주식지급이 이뤄지는 것이기때문에,
      이 경우, 미지급금이라 할 수 있는 채권(부채)의 감소도 나타나야하지 않을까요?

      저는 이 부채 감소분이 2013년 1월 25일 공시에 포함된 것이 아니라면,
      4천여억원에 이르는 부채 감소분을 포함할 경우, 긍정적일 수 있다는 것이고,

      선반영되었는지 여부가 조기매매의 가능성을 확인하는 중요한 열쇠이기때문에
      앞선 댓글에서 가장 먼저 확인할 대목이라고 이야기한 것입니다.


      그리고, 계산과 확인의 편의를 위해서
      제3자 배정증자의 값이 크고, 이번처럼 연도가 2년에 걸쳐있는 부분을 살펴보면,
      2012년 3월 16일 제 3자 배정증자 공시임을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공시를 요약하면,
      제 3자 배정증자 4,065,782주 / 액면가 5천원 / 신규발행가액 1십만원,
      납입일은 2011년 10월 22일이고, 상장일은 2012년 4월 5일인 관계로,
      2013년 1월 24일의 제3자 배정증자 공시와 유사하기에 그 과정을 살펴보면,

      2012년 반기보고서에 이 부분은 '자본에 직접 인식된 주주와의 거래 합계'로
      자본금 증가에만 반영되고, 자본잉여금 등에는 포함되어있지 않지만,

      2011년 결산보고서에서 비유동부채 중 현재가치할인차금의 형태로
      634,554,142,810원으로 비교적 큰 금액이 차감되어있기때문에

      위 계정을 사용해 부채를 탕감하는 계정처리를 했을 가능성이 있고, 따라서,
      위 댓글에서 두번째 질문으로 계정처리 부문을 확인해볼 것을 말씀드린 것입니다.

      사실, 이 또한 제가 아는 범위에서는 일부 이상한 부분도 있고,
      워낙 결손금이 큰 관계로 이 부분에서 파생된 값이라고도 볼 수 있겠지만,
      어쨌든 배정증자로 인한 계정처리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으니까요.


      그리고 이 과정들이 모두 반영되어있을 경우에는, 앞선 사례들처럼,
      2013년 2월 7일에는 209억여원의 자본금 증가로 그칠 가능성이 있기때문에,
      마지막으로 한앤컴퍼니와의 M&A 규모와 성사여부가 중요하다고 한 것입니다.

      제 의견은 누군가에게 희망을 주려고 했다기보다는,
      일부에서 극단적으로 상장폐지만을 주장하는 경우도 있기때문에,
      몇가지 확인할 대목이 남아있음을 이야기한 것이랍니다.

      물론, 투자자들이 빠른시일내에
      투자금의 많은 부분을 회수하길 바라는 마음도 있지만 말이지요..
      어쨌든, 질문에 답변이 되셨길 바라며, 이만 줄입니다~!
  5. 비밀댓글입니다
    • 2013.01.28 14:59 [Edit/Del]
      담당자와 직접 통화를 하셨고, 이미 포함되있다는 대답을 들으셨다면,
      2월 7일에 매매가 재개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될 것 같고,
      말씀처럼, 한앤컴퍼니와의 M&A 규모와 성사여부에 상폐 여부가 결정될 것 같습니다.


      상장을 유지하려는 이유에 대해서 질문하셨는데,
      주식상장은 외부 감사 등 여러가지 신경써야할 일이 많기는 하지만,

      자본주의의 꽃으로 불리는 것처럼, 유증ㆍ감자 등 다양한 방법으로,
      자본 조달이 용이하기때문에 많은 기업들이 상장사를 꿈꾸는 것이고,
      해운업과 같은 대규모의 자금이 필요로 하는 사업은
      상장이 필수적이라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또, 사모펀드인 한앤컴퍼니의 속성상, 해운업을 지속적으로 운영하기보다,
      기업가치를 높여, 재판매에 용이하게 하기위해서라고 볼 수 있기때문에,
      대한해운을 상장유지 시키려는 선택을 할 가능성도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상장심사의 어려움으로 우회상장을 한다는 이야기도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다만, 한앤컴퍼니가 1450억을 써낸 주된 이유는,
      꼭 구매를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기보다는,
      수익성을 높이겠다는 의지가 더 크다고 볼 수 있기때문에
      실사 결과, 좋은 결과가 나타날 수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덧붙여 말씀드리자면,
      2월 7일에 조기에 정상화될 가능성은 없어졌기때문에,
      M&A과정을 차분히 지켜보는 것이 중요할 것 같고,

      나쁜 마음(!) 먹지 마시고, 조금 비싼 과외(!)를 받았다는 생각을 가지고,
      100% 손실 확정, 100% 상폐라고 생각하시고, 당분간 거리를 두시길 권합니다.

      그리고 혹여나 2~4월 경, M&A가 성사된다면, 주식매매가 재개될 가능성이 커지므로,
      마치 호주머니에서 공돈을 발견한 것처럼, 더 기쁜 마음이 들지 않을까요?

      우린 아직 젊기에, 괜찮은 미래가 있기에..! 화이팅!
  6. 비밀댓글입니다
    • 2013.01.28 19:36 [Edit/Del]
      안녕하세요~?!

      솔직히 말씀드려서...
      상장폐지를 가정하시는 것이 정신건강(!)에 더 이로울 수 있고,

      이 경우, 앞선 댓글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M&A가 성사되어 주식매매가 재개된다면,
      주머니 속 공돈을 발견한 것처럼, 더 큰 기쁨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질문을 주신 것처럼 상장폐지가 안된다는 가정하에 말씀드리면,
      우선 목돈이 묶여있다는 점이 가장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는 투자자들이 책임져야하는 부분이라고 볼 수 있지만,
      개인의 재산권 행사가 제한되니 심리적으로 답답함을 느끼실 수 있고,
      대한해운의 상황상 조기 정상화에는 어느 정도 시간이 더 소요될 수 있고,

      증시매매가 가능해진다고 하더라도,
      단기적으로는 매도세가 이어질 수 있어서
      손실이 더욱 커질 가능성도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두번째는, 감자의 가능성입니다.
      잘 아시듯이 감자는 1주의 가치를 낮추는 것이기때문에,
      경제적인 손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상당히 많다고 볼 수 있습니다.


      제가 희망을 줄 수 있는 이야기를 못드려서 아쉬운 부분이지만,
      말씀처럼, 상장폐지보다는 상장이 되어있는 것이 더 이득이라고 볼 수 있기에,

      성공적인 M&A로 상장폐지 가능성이 사라지고,
      조기에 투자금의 많은 부분을 회수할 수 있게 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Name __

Password __

Link (Your Website)

Comment

SECRET | 비밀글로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