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국박사, 박근혜 대선승리 이유는?고성국박사, 박근혜 대선승리 이유는?

Posted in 국내이슈 이야기/정치 이야기


 

20121220 / TV조선 뉴스와이드 참 / 고성국박사, 박근혜 대선승리 원인ㆍ이유는?

 

2012년 제 18대 대선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당선되면서,

 

최초의 여성대통령, 최초의 이공계대통령,

박정희 대통령에 이은 최초의 부녀대통령,

직선제 후 최초의 과반 득표 대통령이라는 흥미로운 진기록도 세웠습니다.

 

 

고성국 박사고스트라다무스라는 별칭을 가진 것처럼,

이번에도 대선 승리 결과를 명확히 예측했는데,

 

새누리당 박근혜 대통령 당선자가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었던 원인에 대해서는,

후보로써의 경쟁력이 아주 강했기때문이라고 한마디로 정리합니다.

 

 

야권에서는 문재인 + 안철수, 심상정, 막판에는 + 이정희까지 더해졌고,

재야 시민사회세력이 모여 국민연대도 구성해서, 보수ㆍ진보 구도가 만들어지고,

각종 이슈를 선점하기위한 양측의 구도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지만,

 

결국 선거는 사람이 하는 것이고,

승패를 결정짓는 결정적인 요인은 후보의 경쟁력이기때문에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당선을 예측할 수 있었다고 이야기합니다.

 

 

정치의 본질은 사람을 향하는 것이고,

정치의 경쟁력은 사람의 마음을 얻는 것이라는 점에서 볼 때,

한편에서는 고성국 박사의 선거 결과 예측이 당연한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세대별ㆍ지역별 구도, 경제민주화, 정권심판론, 과거사, 안철수 부각 등

다양한 요소들이 선거 막판까지 이어지며 박빙의 승부가 펼쳐졌다는 점에서

고성국 박사선거 분석과 예측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ㅎ

 

아래는 해당부분 인터뷰 전문입니다.

 

앵커 :

2012년 대선에서 박근혜 후보가 승리한 원인은 어디에 있다고 보십니까?

 

고성국 박사 :

박근혜 후보가 후보로써의 경쟁력이 아주 높은, 강한 사람인데요.

 

그러니까 야권이 혼자서는 박근혜를 도저히 당할 수 없어서,

우선 문재인, 안철수가 합치고, 거기에 심상정 후보가 힘을 합치고,

막판에는 이정희 후보까지 힘을 보탰잖아요?

 

거기다가 재야 시민사회세력이 전부 모여서 국민연대도 구성하고,

그래서 문재인 후보를 국민후보로 추대도 하고.

말하자면, 야권에서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모았는데,

이 과정에서 박근혜 후보가 혼자서 이것을 버텨냈잖아요?

 

그래서 구도는 여야 또는 보수ㆍ진보로 갈라졌지만, 구도만 가지고서 싸운 것이 아니라,

최종적으로는 후보의 경쟁력, 박근혜와 문재인의 경쟁력이 마지막 싸움이었는데,

거기에서 이겼습니다. 그래서 박근혜가 잘해서 이겼다고 봅니다.

 

 

앵커 :

다른 요인들도 부차적으로 있을 수 있지만, 핵심은 후보의 경쟁력이다는 말씀이시군요.

 

고성국 박사 :

예. 그렇습니다.

 

(중략)

 

앵커 :

고박사님은 대선 중반 이후부터,

여론조사에 상관없이 초지일관 박근혜 후보가 이길 것이다라고 말씀을 하셨고,

표차는 약간 있습니다만, 최대 200만표를 예상하셨는데 100만표 이상의 결과가 나왔습니다.

 

고성국 박사 :

150만표에서 200만표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모 일간지에서 최대 200만표를 제목으로 따서 쓰는 바람에. 하하.

 

 

앵커 :

예, 선거 중반에 여론조사 결과를 보고, 사실, 평론가분들이 많이 흔들리셨거든요.

문재인의 상승세다라고해서 입장을 바꾸신 분들도 계셨는데,

그렇게 초지일관 입장을 계속 견지하신 이유는 무엇입니까?

그것은 박근혜의 경쟁력 때문입니까?

 

고성국 박사 :

예, 그렇습니다. 저는 선거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거든요.

뭐, 구도도 중요하고, 이슈도 중요하지만, 결국은 선거는 사람이 하는 것이고,

특히 후보의 몫이 99%이상이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선거를 치르다보면, 실언이나 실수가 안나올 수 없구요.

그 다음에 뭔가 잘못된 방향이라고 생각하면 고칠때도 많거든요?

 

그럴때, 후보가 경험이 많이 쌓여있고, 결단력도 있고,

그 다음에 국민의 마음을 읽을 수 있고, 통찰력이 있으면,

이게 그때 그때 후보가 나서서 고치기도 하고, 위기를 해결하기도 하는데,

후보가 그렇지 못하면, 타이밍을 놓칩니다. 그래서 저는 후보 변수가 제일 중요하다고 봅니다.

 

흔히, 분석가들이, 전문가들이 구도 60% : 이슈 20% : 나머지 20%를 인물로 보고, 6:2:2라고 이야기합니다.

저도 6:2:2라고 이야기하지만, 마지막 2가 제일 중요하다고 이야기합니다.

인물 20%가 늘 승패를 결정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이번 경우에도, 다른 구도나 이슈는 그때 그때 다시 변화할 수 있지만,

인물은 처음부터 끝까지 안 변하는 것 아니에요?

 

 

앵커 :

안철수로 바뀌었을 수 도 있지요?

 

고성국 박사 :

박근혜와 안철수인 경우와 박근혜와 문재인의 경우를 나눠서 말씀드리면,

박근혜 대 안철수의 경우는 박근혜가 50만표 정도로 앞설 것이라고 이야기를 했구요.

그건, 제가 공개적으로 여러차례 이야기를 했으니까요.

 

그리고, 박근혜 대 문재인의 경우, 중간층 공략의 정도가 조금 달라서,

안철수는 조금 더 중간층 공략을 더 많이 할 것이라고 봤기때문에

박근혜 대 문재인의 경우는 150~200만표 정도로 박근혜가 이길 것이라고

여러차례 강연이나 방송을 통해서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런 요소, 그런 판단을 하는 것의 1차적인 경우,

저의 경우에는 후보의 경쟁력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