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국박사 : 안철수, 사람마음 얻어야고성국박사 : 안철수, 사람마음 얻어야

Posted in 국내이슈 이야기/정치 이야기


 

20121207 / TV조선 : 대선직설 / 고성국박사 : 안철수, 사람의 마음을 얻어야

 

뛰어난 선거 예측으로 고스트라무스로 불리는 고성국 박사가,

2012년 대선에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승리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정치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선언한 무소속 안철수 전 후보에 대해서는,

같은 방송프로그램에서 문재인 후보를 적극적으로 지지할 것이라고 예상했고,

 

이번 대선과정에서 한계가 분명히 드러난만큼, 대선후보직을 사퇴한 후,

국민의 마음, 지지자의 마음을 얻는것을 하는 한편,

 

정치를 하는데 있어서 꼭 필요한 것은 사람을 얻는 것인만큼,

공동 본부장을 했던 박선숙, 송호창, 김성식, 세 본부장의 마음을 얻는 것이

안철수 전 후보에게 굉장히 중요할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2012년 대선도 10여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안철수 전 후보의 행보와 앞으로의 정치행보도 관심있게 지켜볼 부분인 것 같습니다.

 

아래는 해당부분 인터뷰 전문입니다. 

 

앵커 :

안철수 전 후보 캠프를보면,

민주통합당 쪽에서 온 분들은 문재인 후보 지지를 이야기하고 있고,

그러다보니까 안철수 전 후보를 지원했던 사람들은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방송은 안철수 전 후보의 지원발표 전 이뤄졌다는 점을 참조해주시기 바랍니다~!)

 

고성국 박사 :

제가 박선숙 본부장은 개인적으로도 여러번 인터뷰를 해서 잘 아는데요.

이분이 X맨을 하러, 안철수 전 후보에게 간 것은 아닙니다.

그런데, 결과적으로 상황이, 그런 오해를 받도록 되어버렸습니다.

 

그런데, 이게 굉장히 중요합니다.

만약에, 저는 그럴리 없다고 봅니다만, 안철수 전 후보가 되었거나, 또는 안철수 캠프의 다른 사람들이,

박선숙 본부장을 의심하는 순간, 저는 박선숙 본부장의 마음이 떠난다고 생각합니다.

이 사람이 자리를 얻기 위해서 간 것이 아니거든요?

 

지난 총선에서 민주통합당에서 공천받아서, 동대문에 출마하면 안정적으로 당선됐는데,

그것을 포기하면서 백의종군을 선언했던 사람이란 말이지요.

그러니까, 자리 한두개가 급해서 안철수 전 후보쪽에 가서 어떻게 해볼까?

이런게 아니었단 것이지요.

 

그런데, 이런 사람을 의심하기시작하면, 그러면, 박선숙의 마음이 떠나지요.

그러면 이것은, 안철수의 자기정치를 할 때, 결정적으로 걸림돌이 될 것입니다.

 

만약, 박선숙 본부장이 이런 과정으로인해서 팽당했다고치면,

이후, 박선숙같은 사람도 팽당하는데, 누가 안철수와 손잡고 정치를 하려고 하겠습니까?

 

그러면 앞으로 남은 안철수의 정치에서 같이 할 수 있는 사람들은, 그냥 정치 모르는 사람들.

정치권 밖에서 대기하는 사람들과 함께 할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그것은 해봤자 안되고, 이번에 한계가 분명히 드러난 것 아니겠습니까?

 

그래서 저는, 안철수 전 후보가 대선후보직을 사퇴한 후, 뭔가를 얻어야한다면, 두가지 입니다.

하나는, 국민의 마음, 지지자의 마음이고,

두번째는, 정치를 하는데 있어서 꼭 필요한 사람입니다.

 

사람 중에서도, 박선숙, 송호창, 김성식, 세 본부장의 마음을 얻지못하면, 누구의 마음을 얻을 수 있겠습니까?

그 점에서 굉장히 중요한 갈림길에 안철수 전 후보도 서있다고 말씀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