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단일화룰 협상, 시간은 안철수 편야권 단일화룰 협상, 시간은 안철수 편

Posted in 국내이슈 이야기/정치 이야기


 

20121108 / MBN 뉴스M 정치광장 / 고성국박사 : 야권 단일화룰 협상, 시간은 안철수 편

 

2012년 11월 7일,

대선을 42일 앞두고, 민주통합당 문재인, 무소속 안철수가 만났습니다.

 

만나서, 일곱가지 합의안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지는데,

앞으로 야권 단일화 룰 협상과 관련해서 어떤 일이 벌어지게 될지에 대해서,

고성국 박사가 짚어봤습니다.

 

 

우선, 문재인-안철수, 안철수-문재인이 만난 다음날부터 삐걱이는 소리가 들리는 것은,

단일화 방식, 단일화 룰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기때문에

본인들에게 조금이라도 유리한 조건으로 끌어오기위한 신경전을 벌이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안철수는 여론조사 방식이 다소 유리한 것으로 계산되고,

문재인은 국민참여경선을 조금이라도 결합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계산이 나와있기때문에

단일화 룰을 둘러싼 신경전과 줄다리기는 불가피한 면이 있다고 분석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삐걱임이 진행중에 있지만 현 상황에서는 잘 관리가 되고 있고,

후보의 자격과 관련된 문제인만큼, 결국 후보들의  결단으로 풀 수 밖에 없을 것이며,

현재로써는 시간은 안철수 편이라고 볼 수 있다고 전망합니다.

 

이는 국민참여경선을 위해서는 준비과정 등 시간이 필요한 반면,

안철수 측은 새정치 공동선언 실무협상에서도 단일화 룰 관련 논의에 대해서

다소 부정적인 입장을 표하며 시간을 늦추고 있고,

따라서, 결국 안철수가 유리할 수 있는 여론조사 방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일각에서는 후보 등록을 앞두고, 운명의 결전이 시작되었다고 표현하기도하는데,

어떤 결말로 나타나게될지, 관심있게 지켜볼 대목인 것 같습니다~!

 

아래는 해당부분 인터뷰 전문입니다. 

 

앵커 :

안철수, 문재인이 극적으로 만나서 합의사항 일곱개를 내놨는데,

바로 그 다음날부터 양쪽에서 삐걱거리는 소리가 들리고 있습니다.

 

고성국 박사 :

글쎄요. 처음 만났을 때, 단일화 방식, 이른바 단일화 룰이라고 하는 것,

여론조사 방식이건 국민참여 방식이건, 여러가지가 있잖아요?

 

이것에 대해서 어쨌든 두 사람이 큰 틀에서 합의를 했다면,

그러면, 삐걱될 이유가 사실은 별로 없지요.

지금 삐걱대는 것에 거의 대부분은, 어떤 방식으로 할 것이냐를 가지고

신경전을 양쪽에서 하다보니까 삐걱되는 것이거든요?

 

그리고 양쪽에서 조금이라도 자기에게 유리한 룰이 각각 있단 말이지요.

이를테면, 안철수 쪽은 여론조사방식이 다소 유리한 것으로 계산이 되고있고,

문재인 쪽은 국민참여경선을 조금이라도 결합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계산이 나와있기때문에

 

조금이라도 자기들에게 유리한 방식으로 룰이 정해질 것을 염두해 두고서 지금,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하다보니까, 서로간에 오해다라고 하는 주장도 하게되고,

이러다보면 감정이 상할 수 도 있는 것이지요.

 

지금 적절한 수준으로 통제가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만,

그 문제는, 결국은 이번 단일화의 핵심문제로 결합될 수 밖에 없기때문에,

두 후보의 결단으로 해결될 수 밖에 없지 않느냐?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봅니다.

 

 

앵커 :

오늘 새정치 공동선언을 위한 양측 실무팀의 첫 협상이 시작되었는데,

사실, 문재인-안철수 단일화 회동이 있을 때도, 실무팀의 역할에 대해서 의견이 분분했는데,

그때부터 삐걱된 것은 아닐까요?

 

고성국 박사 :

그 실무팀이 단일화 룰까지 논의할 수 있는 것이냐? 아니냐를 두고, 논쟁이 벌어졌잖아요.

그런데 이게, 단일화 룰이 묘하게 시간하고 결합되어 있습니다.

 

문재인 쪽에서 선호하는 국민참여경선을 일부라도 하는 방식은,

최소한 1주일 이상의 시간을 필요로 하는 방법이거든요?

 

그러니까 역으로 이야기하면, 안철수 쪽에서는

어쨌든 이런저런 논의를 하면서 시간은 가는 것이니까,

결과적으로 시간이 가버리면, 자기들이 선호하는 완전 여론조사 방식을 자연스럽게 하게되는 것이지요.

 

그래서 지금 정치혁신 공동선언팀이 단일화 룰 이야기는 하지말자고 하고 있는데,

그 이야기는 뭐냐면, 공동선언을 하고난 다음에,

단일화 이야기, 룰 이야기를 또 다시 해야한다는 이야기지요.

 

이것은 그만큼 시간을 많이 잡아먹는 방식이니까,

안철수 쪽에서 그런 방식으로 자꾸 해석하는 것이지요.

 

반면에, 민주통합당은 하루가 급하니까,

공동선언을 하는 팀에서 단일화 룰 이야기도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것 아니냐?

하루라도 당기자, 단축하자. 이런데서도 일일이 시각차가 드러나잖아요?

 

그래서 말씀드린데로 이 문제는, 후보 자격을 가지고 하는 논의거든요?

어느쪽이나 후보인데, 후보가 아닌 사람으로 되는 것이잖아요?

그러니까 사실은 아무리 신뢰를 받는 측근이라도,

후보자격을 가지고 협상을 하기는 참 어렵습니다.

 

그래서 결국은 이 두 가지는 안철수-문재인, 문재인-안철수,

두 사람이 직접 결단으로 풀 수 밖에 없는 대목이 있다는 것입니다.

 

 

앵커 :

그런데 상식적으로보면, 후보단일화를 안하겠다면 모르겠지만,

하기로 했다면, 단일화 방식에 대해서 빨리 협상에 들어가는 것이 좋은 것 아닙니까?

 

고성국 박사 :

뭐, 교과서적으로는 그렇지만, 단일화라고 하는 것이, 글쎄요.

두 사람의 속에 안들어가봐서 제가 모르겠습니다.

 

정말 문재인이나 안철수 두 후보가, 져도 좋다고 생각하는지는 모르겠는데,

그러나 상식적으로보면, 단일화는 필요한데, 기왕이면, 나로 단일화됐으면 좋겠다.

이렇게 생각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앵커 :

당연히 그럴 것 같은데요.

 

고성국 박사 :

그렇지요?

그 다음에 후보도 후보지만, 후보 캠프에 모여있는 사람들,

또 민주통합당의 경우에는 120여명의 국회의원들과 수십만명의 당원들이 있잖아요?

 

이 사람들 입장에서도, 단일화는 꼭 필요한데,

기왕이라면, 문재인으로의 단일화가 되었으면 좋겠다. 이렇게 생각하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러니까, 조금이라도 자기에게 유리한, 자기 진영에게 유리한 방식으로 시점도 잡고싶고,

단일화 룰도 잡고 싶은 것이지요. 그러다보니까 줄다리기가 불가피한 것이라는 이야기입니다.

 

 

앵커 :

그렇다면, 시간을 계속 끌고 싶은 것이군요?

 

고성국 박사 :

예, 계속 끌고 싶은 것입니다.

그러니까, 시간은 안철수 편이다. 이렇게도 표현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