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구 유승민 IOC 선수위원 프로필은?탁구 유승민 IOC 선수위원 프로필은?

Posted in 국내이슈 이야기


 

20160819 / 탁구 유승민 IOC 선수위원 프로필은?

 

2004년 아테네올림픽 탁구 남자 단식 금메달리스트인 유승민 코치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선수위원으로 선출되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IOC 선수위원이 선출된 것은

태권도 문대성 선수에 이어 두 번째 일입니다.

 

앞서 지난 2015년 8월 열린 국내에서 열린 선수위원 후보 결정전에서

유승민 코치는 사격 진종오 선수와 역도 장미란 선수와 경쟁을 벌였고,

 

후보적합성, 올림픽 참가 경력 및 성적 등

대부분 평가 항목에서 점수차가 1~2점 차로 비슷했지만,

외국어 능력 평가에서 7~10점 차이로 월등히 앞서며

국내 선수위원 후보자로 추천된 바 있습니다.

 

 

유승민 IOC 선수위원1982년 경기도 부천 출생으로

부천 오정초등학교, 부천내동중학교, 동남종합고등학교,

경기대학교 스포츠경영학과를 졸업했으며,

 

탁구장을 운영하던 외삼촌에 의해 7세때 라켓을 잡기 시작해

1993년 초등학교 4학년 때 전국초등학교탁구대회에서

6학년 형들을 이기고 단식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며

탁구 신동으로 불리기 시작했으며,

 

내동중학교 3학년때이던 1997년에

제3회 코카콜라체육대상 남자신인상을 수상하고,

15세의 나이로 탁구 남자 최연소 국가대표로 발탁되며

한국 남자 탁구의 차세대 스타로 자리매김하기 시작했고,

 

2000년에 18세의 나이로 시드니올림픽에서

선배 이철승 선수와 복식에 출전해 4위를 기록했지만,

단식에서는 1회전 탈락이라는 결과를 얻기도 했고,

 

2001년 고교 졸업 후 실업팀 진출 과정에서

대한탁구협회 실업팀 창단 규정에 따라서

제주삼다수가 지명권을 행사하도록 되어 있었지만,

 

유승민 선수는 삼성생명을 고집하면서 양쪽이 모두 등록하는

이중등록 파문으로 1년여의 기간 동안 무소속으로 있기도 했지만,

탁구협회의 중재로 삼성생명에 소속되며 기량이 급성장했고,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에서 탁구 복식 금메달로 병역 면제혜택을 받았습니다.

 

 

유승민 IOC 선수위원2004년 아테네올림픽에서 이 두드러졌는데,

개인 전적으로 봐도 6번을 싸워 한 번도 이기지 못했고,

당시 세계랭킹 4위였던 중국의 왕하오를 세트스코어 4 대 2로 꺾어

1988년 서울 올림픽 이후로 16년만에 우리나라에 금메달을 안겼으며,

 

이로 인해 만리 장성을 격파한 김택수 감독과 유승민 선수는

대한민국의 국민적인 영웅으로 떠올랐으며,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탁구 남자 단체전 동메달을 땄고,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는 탁구 남자 단체전에서 결승에 올랐지만,

중국에 세트스코어 0 대 3으로 패하며 은메달을 목에 건 바 있으며,

 

2011년 열린 국제탁구친선대회 피스 앤드 스포츠컵에서

김혁봉 선수와 함께 남북단일팀을 이뤄 우승하기도 했습니다.

 

 

유승민 IOC 선수위원은 2014년 6월에 현역에서 은퇴한 후

2014년 열린 인천 아시안게임 탁구 남자 대표팀 코치를 역임하고,

이후, 삼성생명 탁구단 코치로 활동해 왔고,

 

지난 2012년 런던올림픽이 끝난 후,

사격황제 진종오 선수와 역도여제 장미란 선수가

선수위원 출마를 공식화하며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마지막 기회인데 도전을 해 보는게 의의가 있지 않겠느냐는 조언에

마음을 돌려 선수위원에 도전하게 된 것으로 전해지며,

 

10대 시절부터 국제대회 출전 경험을 통해서 얻은 영어실력과

누구라도 쉽게 사귀는 친화력, 막힘 없이 말하는 달변을 바탕으로

 

은퇴해서 시간이 많기에 선수들을 만날 시간이 많을 것이라며

현역 선수가 아닌 자신의 상황을 장점으로 승화시켰고,

 

이러한 상황에서 네임벨류가 높은 서양선수들의 표는 분산되었지만,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 등 제3세계 표가 유승민 코치에게 몰리며

득표율 2위를 기록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IOC 선수위원은 한 나라에서 한 명만 가능하기 때문에

피겨여왕 김연아 선수는 평창에서 선수위원에 나설 수 없게 된 점은 아쉽지만,

 

현재 우리나라 IOC 위원인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은 병상에 누워있는 상황이고,

 

문대성 선수위원은 논문 표절 의혹으로 자격이 정지되었고,

지난 2008년 당선되어 이번에 임기가 만료되는 상황이기에

 

유승민 코치IOC 선수위원으로 당선되면서

사실상 우리나라의 유일한 IOC 위원으로서

스포츠 외교의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는데,

 

올림픽 금메달 리스트로 성과를 이뤄낸 유승민 코치가

IOC 선수위원으로서는 어떤 역할을 하게 될지

앞으로 관심있게 지켜볼 대목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IOC 선수위원이란?

 

2000년 시드니올림픽 때 신설된 IOC 선수위원

각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당 1명이 활동할 수 있고,

 

하계종목 8명, 동계종목 4명 등 총 12명의 선수위원과

종교, 성별, 스포츠 균형 등을 고려한 IOC 위원장 임명 3명 등

총 15명으로 구성되며 임기는 8년으로

 

각국 국가올림픽위원회가 추천한 후보자들에 대해서

IOC가 후보추천위원회, 집행위원회에서 자격을 검토한 후,

 

최종 후보자를 선수촌이 열리기 2개월 전에 발표하고,

올림픽 기간 동안 출전 선수들의 1인 4표제 투표를 통해

최다 득표순으로 하계올림픽은 4명, 동계올림픽은 2명이

IOC 선수위원으로 선출되게 됩니다.

 

현재 IOC 위원은

일반 IOC 위원과 선수위원을 포함해 총 90명으로

IOC 선수위원은 일반 IOC 위원과 동일한 자격을 갖게 되는데,

동계올림픽, 하계올림픽 개최지 선정, 올림픽 종목 결정 등

총회에서 각종 사안에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으며,

 

회외여행시 국빈급 대우를 받거나

IOC 회원국가에 입국할 때에는 비자가 없어도 입국이 허가되고,

IOC 총회에 참석할 때에는 머무는 호텔에

해당 IOC 선수위원 국가의 국기가 게양됩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2년 쇼트트랙 전이경 선수와

2006년 루지 봅슬레이 강광배 선수가 입후보했지만 고배를 마셨고,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문대성 선수가 IOC 선수위원에 당선된 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전 프리젠테이션에서 프리젠터로 나서

선수 중심의 올림픽을 강조하며 힘을 보태기도 했고

올해 8년의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었는데,

 

유승민 코치가 IOC 선수위원으로 당선되면서

2022년까지 선수위원으로 활동하게 되며,

오는 2018년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우리나라 스포츠 외교의 연결통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2016년 브라질 리우올림픽에 선출된 IOC 선수위원은?

 

리우올림픽 기간동안 IOC 선수위원 23명에 대해서

출전 선수 11,245명의 선수 중 5,185명이 투표한 결과,

 

유승민(Seung-Min Ryu) 코치는 1,544표를 획득하며

1위와 59표 차이로 2위로 당선되었으며,

 

2012년 런던올림픽 당시 시아람 선수와의 대결에서

1초 오심 논란을 빚었던 독일 펜싱의 브리타 하이데만(Britta Heidemann)이

1,603표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고,

 

3위는 1,469표의 헝가리 수영 선수 다니엘 지우르타(Daniel Gyurta),

4위는 1,365표를 기록한 러시아 육상 장대높이뛰기 선수

옐레나 이신바예바(Yelena Isinbayeva)가 차지하며

향후 IOC 선수위원으로 활동하게 됩니다.